森七菜(모리 나나) - 深海(심해) 가사 한국어 해석, 노래 듣기

    노래 듣기

    가사 해석

    慌ただしく

    분주하게

     

    過ぎてゆく日々

    지나가는 나날들

     

    帰る場所は

    돌아갈 장소는

     

    間違ってなんかないのに

    잘못되지는 않았는데

     

    君の声が聞きたくて そっと瞳閉じる

    너의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살짝 눈을 감아

     

    深い海の底たゆたう体

    깊은 바다 밑 흔들리는 몸

     

    彷徨うだけの私は魚

    방황하기만 하는 나는 물고기

     

    水面から差し込む光の彼方

    수면에서 스며드는 빛의 저편

     

    届けと願うように 手を伸ばす

    닿길 바라듯이 손을 뻗어

     

    君には見えてますか

    당신에게는 보이나요?

     

    あの星が夢が 私のこの想いが

    저 별이 꿈이 나의 이 마음이

     

    どこかで泣いていませんか

    어디선가 울고 있지 않나요?

     

    ただ願う声は泡になって

    그저 바라는 목소리는 거품이 되어

     

    忙しなく街に灯る

    분주한 거리에 켜지는

     

    煌びやかな明かり

    눈부시게 빛나는 불빛

     

    休むことなく日々は

    쉬지 않고 하루하루가

     

    続いてくんだと知る

    계속되는 걸 알았어

     

    吐き出すため息から

    내뱉는 한숨에서

     

    零れた「会いたいな」

    흘러나온 '보고싶어'

     

    他人の声にかき消されていく

    타인의 목소리에 깨끗이 사라지고 있어

     

    今日はこんなことが

    오늘은 이런 일이

     

    昨日はこんなことが

    어제는 이런 일이

     

    私は変わらず元気でいるよ

    나는 변함없이 잘 지내고 있어

     

    今日はどんなことが?

    오늘은 어떤 일이?

     

    昨日はどんなことが?

    어제는 어떤 일이?

     

    ねえ君は元気にしていますか? ah

    저기, 당신은 잘 지내고 있나요? ah

     

    深い夜の底に沈む体

    깊은 밤의 바닥으로 가라앉는 몸

     

    ざわつく胸 瞳閉じたまま

    술렁거리는 가슴 눈을 감은 채

     

    気付けば差し込む朝日のかけらが

    정신 차리면 스며드는 아침 햇살의 조각이

     

    優しく頬を撫でる

    부드럽게 뺨을 쓰다듬어

     

    窓から見えた木々が揺れる度

    창문으로 보이는 나무들이 흔들릴 때마다

     

    君の住むあの町の思い出が

    네가 살던 그 마을의 추억이

     

    溢れて溺れそうになるけど

    넘쳐흘러 빠질 것 같지만

     

    同じ空の下でほら

    같은 하늘 아래에서 봐봐

     

    生きている

    살고 있어

     

    君にはいつまでもただ

    너에게는 언제까지나 그저

     

    理不尽な悲しみに

    불합리한 슬픔에

     

    飲み込まれることなく

    삼켜지는 일 없이

     

    優しく穏やかな暮らしの中

    부드럽고 평온한 삶 속에서

     

    笑っていて欲しいから

    웃고 있기를 원하니까

     

    君は覚えてますか あの日々を

    당신은 기억하고 있나요? 그 나날들을

     

    共に過ごした風景を

    함께했던 풍경을

     

    私が帰る場所は今でも

    내가 돌아갈 곳은 지금도

     

    君と同じ

    당신과 같은

     

    いつの日かもう一度

    언젠가 다시 한번

     

    笑い合えるその日を

    웃을 수 있는 그 날을

     

    想いながら 眠りにつく

    생각하면서 잠이 들어

    댓글